HOME > 건강정보 > 치매크리닉

상담간호사 (2010-05-24 오후 2:44:20)
뱃속 지방 많으면 뇌 쪼그라들어 치매 위험
 

美 773명 조사 “거미형 체형 조심”

뱃속 지방이 심장병 뿐 아니라 치매의 위험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 대학교의 수다 세샤드리 박사팀은 평균 나이 60세인 성인 733명을 대상으로 복부 비만과 치매와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연구진은 자기공명영상촬영(MRI)을 통해 참가자의 뇌 크기를, 컴퓨터단층촬영(CT)을 통해 복부 지방을 측정했다. CT는 단순히 허리둘레를 재는 것과 다르게 살덩이에 있는 피하지방과 뱃속에 있는 내장지방을 구별할 수 있다.   

연구진은 또 참가자들의 체질량지수(BMI), 허리와 엉덩이의 비율, 허리둘레 등을 측정했다. 그 결과 뱃속에 지방이 많을수록 뇌 전체의 용량은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인 비만 지수와 뇌의 용량은 큰 상관관계가 없었다.

실험 참가자들 중 치매를 앓는 사람은 없었지만 이전의 연구들은 뇌 용량이 작은 사람일수록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고 인지 기능 테스트에서 낮은 점수를 보인다는 것을 증명됐다. 치매와 뱃속 지방의 상관관계에 대해 연구팀은 여분의 지방이 인체에서 염증반응을 촉발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만성 염증은 심장병을 일으키고 마찬가지로 두뇌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또한 뱃속 지방은 독특한 종류의 호르몬을 내보내는데 이 호르몬은 체내 다른 종류의 지방과는 다른 영향을 몸에 준다. 가령 피하지방은 입맛을 떨어뜨리는 렙틴이라는 호르몬을 내보내 결과적으로 뇌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데 비해 뱃속 내장지방에는 그러한 호르몬이 적다.

일반적으로 뱃속 내장지방이 많으면 아랫배보다 윗배가 부르며, 배는 올챙이배처럼 튀어나오면서도 뱃살은 상대적으로 얇은 특징이 있다. 팔다리도 가늘어 이른바 ‘올챙이형 체형’ ‘거미형 체형’일 가능성이 크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학 연보(Annals of Neurology)’ 5월20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미국 MSNBC 방송이 21일 보도했다.

이전 다음   목록보기